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규가입 3,000P 지급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

 

게시판 상세
제목 [비트디펜더] 북한 사람을 원격 기술직으로 고용한 미국인 체포
작성자 (주)소프트정보서비스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4-05-2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8


미국 기업이 수천 명의 북한 IT 인력을 모집하여 북한에 수익(및 잠재적인 데이터)을 보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번 주, 크리스티나 마리 채프먼(Christina Marie Champman )이라는 미국 여성이 애리조나에서 체포되었습니다. 

그녀는 잠재적으로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거의 700만 달러의 자금을 빼돌린 문제로 기소되었습니다.

법무부 기소장에 따르면, 49살의 채프먼은 60명의 미국인 도난당한 신분을 이용해 북한 IT 노동자들을 미국 시민으로 변환 포춘 500대 기업, 

주요 TV 방송사, 방위산업체, 실리콘밸리 기술회사,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등 300여 개 미국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채프먼은 미국 정부 기관에서 고용을 조달하려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채프먼이 자신의 집에서 회사가 제공한 PC로 된 "노트북 농장"을 운영하면서 

북한 노동자들이 고용주들이 미국에 물리적으로 존재한다고 속이는 것을 도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채프먼은 노동자들이 원격으로 노트북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돕고, 그들을 대신해 월급을 받아 월 사용료를 부과했다는 주장입니다.

메릴랜드 주 출신의 민 푸엉 봉이라는 미국 시민권자도 채프먼과 함께 기소됐습니다. 

봉 씨는 북한 IT 노동자들을 위해 자신의 신분으로 일자리를 확보하고, 

이들에게 업무를 외주화해 급여의 일부를 보관한 뒤 나머지를 북한으로 보내는 수법으로 유선 사기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게다가, 우크라이나 국적의 올렉산드르 디덴코는 폴란드에서 체포되었고 신분 사기 혐의로 미국으로 인도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그는 북한 IT 노동자들이 가짜 신분을 사용하여 미국에 기반을 둔 회사에서 일자리를 얻도록 도운 것으로 

알려진 웹사이트인 업워크셀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건의 혐의는 원격 IT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미국 기업들과 정부 기관들에 경종을 울려야 합니다," 

라고 법무부 형사과장 니콜 아르젠티에리가 말했습니다. 

"이 범죄들은 북한 정부에 이익을 주었고, 북한 정부에 수익원을 주었고, 어떤 경우에는, 공범들에 의해 도난당한 독점적인 정보를 주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해 데이터 도난과 해킹 우려 속에 미국 기업들에 부주의로 

북한인들을 IT 부서에서 원격 근무하도록 고용하는 것을 경계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음모와 관련된 미국 당국에 의해 추가로 세 명의 북한 시민들이 남아있습니다 

– 한지호, 진천지, 그리고 쉬하오란입니다. 미 국무부는 이들이 모두 북한의 무기와 탄도 미사일 생산 프로그램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채프먼은 9건의 미국 안보위협 협의에 직면해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북한 갱단의 활동을 방해하는 정보를 제공할 경우 5백만 달러의 보상금을 제시했습니다. 




출처 Arrests made after North Koreans hired for remote tech jobs at US companies (bitdefender.com) 






비트디펜더 보안상담 

02-716-1915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HOME  COMPANY  BOARD  AGREEMNET  PRIVACY  GUIDE

011-17-010436

농협 / (주)소프트정보서비스

015-01-0690-148

국민 / (주)소프트정보서비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